[스포츠월드=이지은 기자]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QS)에 2연승, 2점대 평균자책점. 세 번째 등판의 소득이다.

류현진(31·LA 다저스)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마운드에 올랐다.

결과는 6이닝 3피안타 2실점. 2회 상대 우타 거포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에게 좌월 투런포를 맞으며 시즌 첫 피홈런 기록을 내준 게 유일한 옥의 티였다.

삼진을 무려 9개나 잡아내며 시즌 2승째를 수확했다.

직전 경기였던 11일 오클랜드전에서 호투가 이어지고 있다는 게 반가운 부분이다.

당시 6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QS)를 기록하며 첫 승을 따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79까지 낮췄다.

이날도 QS를 달성하며 7회 마운드를 내려왔고, 타선 지원으로 승리도 따라왔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87로 소폭 높아졌지만, 여전히 2점대를 유지하고 있는 상태다.

‘5선발’ 류현진의 시즌 초는 험난했다.

첫 등판이었던 3일 애리조나전에서 3⅔이닝 5피안타 3실점으로 부진했고, 우천 취소 여파로 등판 순서에서 밀렸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의 휴식일 간격을 맞추기 위해 한 턴을 걸렀는데, 이튿날 2선발 알렉스 우드가 식중독에 걸리면서 다시 등판일이 하루 당겨졌다.

두 차례나 일정이 바뀌는 어려움 속에서도 제힘으로 반등에 성공했다.

게다가 최근 다저스의 선발진은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4번의 등판을 마친 커쇼는 경기당 6⅔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1.73으로 건재하지만, 우드는 12일 오클랜드전에서 3⅔이닝 7피안타 7실점으로 흔들렸다.

리치 힐은 두 경기 연속 6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강판당했고, 첫 등판에서 5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무난한 출발을 했던 마에다 겐타는 한 차례 구원 등판 후 다시 나선 선발 마운드에서 2⅔이닝 7피안타 5실점(2자책)으로 무너졌다.

5일을 쉬고 정상적으로 등판한 류현진은 연속 호투로 불안한 입지를 날렸다.

전날 커쇼에 이어 류현진까지 호투를 이어가면서 다저스도 연패를 끊고 연승 가도를 달리기 시작했다.

여러모로 류현진에게는 호재가 찾아온 셈이다.

number3togo@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