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주 흥덕구의 한 상가 화장실에서 갓난아이 시신이 발견 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상가 업주는 "3∼4일 전부터 변기에 물이 내려가지 않아 이날 오후 1시10분쯤 수리공을 불러 부쉈더니 시신이 나와 경찰에 신고했다"고 발견 경위를 알렸다.

발견된 시신은 키 25∼30㎝의 여아로 119구급대 도착 당시 이미 숨진 상태였다.

흥덕경찰서는 "변기에 태반과 탯줄이 모두 발견된 것으로 미루어 볼 때 미숙아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사망 원인은 정밀 감식과 부검을 해야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아이를 유기한 사람을 쫓는 한편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키로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