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선남선녀 커플의 탄생이다.

배우 이이경과 정인선이 핑크빛 열애중이다.

이이경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이이경과 정인선이 교제 중이다.두 사람이 지인을 통해 만나 1년 넘게 좋은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예쁘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정인선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본인 확인 결과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고 있다.두 사람은 시작하는 단계이니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한다"며 "향후 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정인선과 이이경이 열애 중이라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해 지인의 소개로 만나 좋은 감정을 갖게 됐고,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또 이날 종영을 앞둔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1989년 생인 이이경은 2012년 영화 ‘백야’로 데뷔해 ‘학교 2013’, ‘별에서 온 그대’, ’태양의 후예’, ’고백부부’ 등에 출연했다.

1991년 생인 정인선은 1996년 SBS 드라마 ‘당신’으로 데뷔, ‘매직키드 마수리’와 영화 ‘살인의 추억’으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드라마 ‘대장금’, ‘빠스껫볼’, ‘맨몸의 소방관’, ‘써클: 이어진 두 세계’, 영화 ‘한공주’ 등에 출연했다.

cccjjjaaa@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