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항의 방문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관영, 김삼화 의원,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 김 원내대표, 이언주, 권은희 의원.이재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