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오너 일가의 갑질과 관련해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대한항공 사명을 더 사용할 수 없게 해야 하고 미국시민권자인 조현민 전무의 항공사 등기임원 사건을 철저히 규명하라"고 국토교통부에 촉구했다.

또 이른바 '땅콩회항' 피해자였던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은 "갑질이 이어지는 이유는 내부적으로 대한항공에서 오너 일가의 독단을 견제할 시스템이 돼 있지 않고, 민주적 노조가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박 사무장,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과 함께 '대한항공 3세 갑질 비행 처벌하라' 기자회견에서 심 의원은 "항공사를 사기업이라고 보는 것은 잘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심 의원은 "4년 전 조 전 부사장을 제대로 처벌했다면 조 전무의 갑질은 없었을 것"이라며 "항공사업법·항공안전법상 외국인이 국내 항공사의 등기임원이 될 수 없는데도 조 전무가 6년 동안이나 (진에어의) 등기임원으로 있었다"며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조 전무는 1983년 미국 하와이주에서 출생한 미국 시민권자로, 한국 국적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항공사업법 제9조와 항공안전법 제10조는 임원 중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사람이 있으면 '국내·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의 결격사유'에 해당한다고 규정하고 있어 조 전무가 불법적 지위를 누려왔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박 전 사무장은 "조 전 부사장은 다른 계열사 임원으로 화려하게 복귀했지만, 피해자인 나는 아직도 극심한 고통에 시달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전무가 다른 갑질로 세상을 시끄럽게 하고 있다"며 "이런 사안이 잠시 국민의 공분을 살 뿐 금세 잊히고 유야무야 솜방망이 처벌로 끝나고 있다"라는 말로 엄벌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