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7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때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를 동반할지 여부에 대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금으로서는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확정되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 자격으로 17일 브리핑에 나선 임 실장은 "(당일) 회담 생중계는 내일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고 당일 동선은 마지막까지 확정이 쉽지 않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햇다.

임 실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판문점 개최 △북미정상회담, 경우에 따라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는 성격의 회담 △핵심의제에 집중하게 되는 회담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판문점 개최의 경우 "처음으로 북쪽 정상이 남쪽을 방문한다는 의미가 함께 들어있다"며 "또 이번 회담의 평가가 좋으면 판문점 회담이 정착될 수 있지 않겠냐는 그 여부가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이번 회담이) 북미정상회담, 경우에 따라 남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성격이 매우 중요하다"며 "그간 많은 남북합의에도 불구하고 이행이 지속되기 어려웠던 데에는 남북대화와 북미대화 사이 한미간 소통의 정도가 잘 조화되지 않은 데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임 실장은 "우리가 남북대화를 하는데 1의 공을 들였다면 한미간 소통과 협력을 하는데 적어도 3 이상의 공을 들였다"며 "그래서 남북회담과 북미회담이 함께 가고 있다는 것에 우리가 그간 풀지 못했던 근본 문제를 푸는 열쇠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임 실장은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 평화정착, 획기적 관계개선이라는 핵심의제에 집중하게 되는 회담"이라며 "평화 문제가 조심스럽지만 새로운 시작으로 이번 회담이 자리잡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임 실장은 판문점 평화의집이 "현재 공사 중이며 공사 마무리 후 북측 선발대가 사실상 상주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주간에는 거의 상주하며 체크리스트를 갖고 하나하나 꼼꼼하게 점검하고 리허설도 진행하게 될 듯하다"고 했다.27일의 남북정상회담 뒤 합의 선언과 관련해 "'4·27선언'이 될지 '판문점 선언'이 될지, 또 여기에 담을 내용을 상당히 고심하고 있다"며 "뼈대는 마련했고 대통령과 세 차례 검토도 했다"고 알렸다.그러면서 "고위급 회담에서 논의를 거쳐 최종적으로는 정상간 조정·합의할텐데 어느 정도 수준으로 담을 수 있을지 가장 큰 고민이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