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현이 다둥이 아빠가 된다.

김준현은 지난 12일 맛있는 녀석들 녹화에서 둘째를 출산한다는 소식을 방송 최초로 전했다.

맛있는 녀석들 제주 특집 편 촬영을 위해 유민상, 김민경, 문세윤과 함께 식당을 찾은 김준현은 "내가 목요일을 좋아하는 이유가 여러 명이 함께 식당에 가면 다양한 메뉴를 시켜 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며 먹방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이에 유민상은 "애를 하나 더 낳으면 되겠다"며 4인 가족이 될 것을 제안했고 김준현은 "멀지 않았습니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문세윤을 비롯한 멤버들은 "뱃속에 있어요? 몇 주인가요?"라며 끝없는 질문을 쏟아냈고 김준현은 "임박했다.7월 출산이다.태명은 보비다"며 임신 소식을 전해 축하를 받았다.

이어 김준현은 "12월부터 계속 먹었다.내가 입덧을 한 것이다"며 한동안 식욕이 왕성했던 이유도 공개해 딸바보 아빠임을 입증했다.

한편 20일 방송되는 맛있는 녀석들 165회는 키 165cm인 김민경 특집으로 유명 셰프들이 출연해 김민경을 위한 음식을 선보인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