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EE PES T&D 2018’…해외 판로 개척 위해
한전KDN(사장 박성철)은 17일부터 19일까지 미국 콜로라도 덴버에서 개최되는 송배전전문전시회(IEEE PES T&D 2018)에 참가한다.

이 전시회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 전력산업 전문 전시회로 격년으로 미국 주요 도시에서 열리며, 두바이전기전, 하노버 메세 등과 함께 세계 3대 전기 전문 전시회로 평가받는다.

올해는 전 세계 50여 개국 800여개 업체가 참가하며, 지난 2016년 텍사스에서 열린 IEEE 2016에는 세계 855여개 기업, 약 15,000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한전KDN은 이번 전시회에 미래 배전운영시스템을 종합적으로 구현한 IEC 61850 기반 전력구 감시진단시스템, 차세대배전지능화시스템, 전력IoT, 분산형전원 종합운영시스템, 태양광발전관제시스템 등 지능형 배전계통 운영시스템 5종을 비롯해 마이크로그리드 에너지관리시스템(MG-EMS), 웹GIS기반 전력관리 서비스 플랫폼 K-GIS 등 총 7개의 최신 에너지 ICT 제품․솔루션을 선보인다.

회사 측 관계자는 “국내 적용 기술을 해외 사업에도 적용해 전력ICT 수출의 견인차 역할을 할 계획”이라며 “관련 솔루션 협력사와 공동 진출도 모색해 동반성장 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