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개 보건의료·노동계 단체가 故 박선욱 간호사 자살 사건에 대한 진상 규명과 산재 인정, 간호사 노동 처우 개선을 위해 뭉쳤다.

박선욱 간호사 사망 사건 공동 대책 위원회는 17일 광화문 광장에서 이번 사건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등을 위한 대책위원회 출범 기자 회견을 가졌다.

대책 위원회에는 간호사연대·건강권 실현을 위한 행동하는 간호사회·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의료연대본부·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원·노동자연대 등 17개 단체가 참여했다.

서울아산병원 신입 간호사 박선욱 씨는 지난 2월 15일 병원 근처 아파트에서 투신해 목숨을 끊었다.

고인의 자살과 관련해 '병원 내 태움 문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고인의 죽음과 병원 내 괴롭힘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며 태움 가해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대책 위원회는 "가혹 행위가 없었다는 경찰 발표는 태움에 대한 인식 부족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했다.

대책위 측은 신입 간호사인 고인이 평소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

또 고인이 근무 중 일으킨 사고에 대해 "서울아산병원은 고인의 압박감과 불안감을 덜어줄 수 있는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대책 위원회는 태움의 배경으로 간호사의 열악한 근무 환경을 지목했다.

고질적인 간호 인력 부족 문제가 신규 간호사와 선임 간호사 간 태움을 정당화한다는 것. 대책위 측은 "태움, 인력 부족, 미흡한 신규 간호사 교육 제도, 장시간 노동, 이 모든 것이 고인을 죽음으로 몰아갔다"며 "정작 인력을 줄이고 노동 시간을 늘려서 이익을 얻었던 서울아산병원은 침묵하고 있다"고 외쳤다.

대책위원회는 "고인의 죽음이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인 문제라는 것을 드러내기 위해 모였다"며 서울아산병원과 정부에 구체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대책위 측은 "산업 재해 신청, '박선욱법' 제정을 위한 토론회 개최, 국제 간호사의 날 집회 등 공동 행동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유가족 측은 "개개인의 잘못을 처벌하기보다 병원이 잘못된 관행과 근로 환경의 구조적 오류를 인정하는 진실된 모습을 보이기를 바랐다"며 "정작 병원은 고인을 음해하다 현재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