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에서 해고통보를 받자 격분, 술병으로 상사를 폭행한 30대에 대해 법원이 죄질이 무겁지만 정황을 감안해 실형을 유예했다.

17일 대전지법 형사5단독 신혜영 부장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9)씨에게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신 부장판사는 "범행 죄질이 가볍지 않다"면서도 "범행이 발생한 경위와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한 점, 피고인이 반성하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알렸다.

A씨는 지난해 9월 25일 오후 9시 50분쯤 서울 금천구 한 식당에서 같은 회사 이사 B(42)씨와 술을 마시던 중 "내일부터 회사를 그만 나오라"는 말을 듣자 흥분, 탁자 위에 있던 병으로 B씨의 머리를 2∼3차례 가격한 혐의로 기소됐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