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운데) 등 당 지도부가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방문해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재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