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 호조에 1분기 GDP 19조위안올해 1분기 중국경제가 대미 무역전쟁 속에서도 정부 목표치를 웃도는 성장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미·중 무역전쟁 역풍과 긴축정책 등의 영향으로 향후 성장세는 둔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19조8783억위안(약 3384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중국 정부가 제시한 올해 성장 목표치인 6.5%를 뛰어넘고, 블룸버그 등 외신이 집계한 전망치인 6.8%에 부합하는 수준이다.

이로써 중국경제는 세 분기 연속 6.8% 성장 속도를 유지하고, 열한 분기 연속 6.7∼6.9% 구간의 성장 추세를 이어갔다.

미·중 무역전쟁의 영향 속에서도 중국경제가 비교적 선방했다는 게 국제 금융권의 대체적인 평가다.

중국 1분기 성장률은 소비 호조에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3월 소매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0.1% 늘어 시장 예상치인 9.7%를 웃돌았지만, 산업생산은 6.0% 늘어 예상치(6.3%)를 밑돌았고, 1∼3월 고정자산 투자도 예상치인 7.7%보다 낮은 7.5%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대체로 향후 중국경제가 둔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내 구조조정 및 긴축정책 심화와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불확실성 요인이 상존한다는 게 이유다.

미·중 무역전쟁이 악화할 경우 중국 경제성장률이 2.5%포인트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분기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7.4% 늘고, 수입은 11.7% 증가해 무역수지 흑자가 3262억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1.8% 감소했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무역 불균형 주장에 대한 반박 근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