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安 비판·文캠프 연관관계 추정”/ 검찰총장 면담하고 수사의뢰서 전달바른미래당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17일 대검찰청을 방문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지난해 19대 대선 과정에서 여론조작이 있었는지도 수사를 의뢰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와 권은희·오신환·이언주·김삼화·김관영 의원 등 6명은 이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를 찾아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는 민주주의의 근간을 허문 중대 범죄"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주의를 여론정치라고 하는데 그만큼 국민 여론을 존중하고 그에 순응하는 것이 민주주의"라며 "여론을 불법 조작하는 것은 민주주의 존립 근거를 허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드루킹 등 일당들이 저지른 범죄는 민주주의를 부정한 천인공노할 범죄"라며 "8년 동안 상주인력 50여명으로 휴대전화 170개를 갖고 활동했다는데 한 사람이 한 달에 300만원만 썼어도 8년이면 100억원이 넘는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문무일 검찰총장을 면담하고 대선 불법 여론조작 수사의뢰서를 전달했다.

바른미래당 수사의뢰서에는 "드루킹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본인이 운영하는 온라인 카페 등에 안철수 당시 대선 후보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비견하는 글을 꾸준히 게시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은 또 지난해 대선 당시 민주당 후보 대선캠프 전략본부 대외비 문서 내용을 들어 "대선캠프 전략본부는 대선 전반의 전략과 기조를 결정하는 부서로 캠프 하위조직들은 모두 전략본부 기조에 따라 선거운동을 진행하도록 돼 있다"며 "당시 전략본부가 하달한 내용을 보면 안철수 후보에 대한 불안, 미흡, 갑질 프레임 공세를 강화하도록 지시했고, 특히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집중해 비공식적인 메시지를 확산하도록 요구했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를 비난하려던 민주당의 대외비 문건과 드루킹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관계가 있다고 강하게 추정한다"고 주장했다.

이우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