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 “北·中 친선 전통계승·발전 계기”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6일 아내 리설주와 함께 중국 예술단의 발레 공연을 관람하는 등 북·중정상회담 이후 방북한 중국 예술단 행사에 큰 관심을 드러내는 방식으로 연일 북·중 관계 개선 분위기를 강조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17일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4월 16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중국 예술단의 발레무용극 ‘붉은 여성중대’를 관람하셨다"며 극장에서 예술단 단장인 쑹타오(宋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리진쥔(李進軍) 북한 주재 중국대사, 중국 문화 및 관광부 부부장, 중국 중앙발레단장 등이 맞이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 부부는 쑹 부장을 비롯한 중국 인사들과 함께 관람석에 나와 관객에게 인사를 보냈고, 공연이 끝난 뒤에는 무대에 올라 주요 출연진과 일일이 악수하고 공연 성과를 축하했다.

김 위원장은 "중국 예술단의 이번 평양 방문이 공동의 재부인 조·중(북·중)친선의 전통을 계승하고 더욱 공고 발전시키는 데서 의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표명하고 예술단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김 위원장은 쑹 부장 등 중국 인사들과 담화에서도 "사상성과 예술성이 높고 중국의 민족무용과 발레 기교를 특색있게 결합한 훌륭한 공연"이라고 평가하고 북·중 양측 간 문화교류를 발전시키는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이날 공연은 최룡해·리수용·최휘 당 중앙위 부위원장,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박춘남 문화상 등 간부들과 당 중앙위 및 문화예술 부문 구성원, 창작가와 예술인을 비롯한 평양시민 등이 함께 관람했다.

‘붉은 여성중대’ 공연은 1930년대 중국 여성들의 혁명투쟁을 그린 발레극이다.

전날인 15일에도 무대에 올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박광호·리수용 당 부위원장(국제담당)이 관람했다.

세 차례에 걸친 중국 예술단의 공연에 리설주와 최룡해 부위원장, 김여정 부부장은 2회, 리수용 부위원장은 3회 참석했다.

김민서 기자 spice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