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화 뒤 첫 CEO 피의자 소환 / 쪼개기 후원 관여 여부 등 추궁황창규 KT 회장이 임원들의 불법 정치자금 후원에 관여한 혐의로 17일 경찰에 출석했다.

KT 현직 최고경영자(CEO)가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것은 2002년 민영화 이후 처음이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황 회장을 소환해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경찰은 KT 전·현직 임원들이 2014∼2017년 국회의원 90여명의 후원회에 KT 법인자금으로 총 4억3000여만원을 불법 후원한 혐의와 관련해 황 회장이 이를 지시하거나 사후에 보고받았는지 등을 집중 추궁했다.

황 회장은 예정보다 30분 이른 오전 9시30분쯤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 출석했다.

쏟아지는 질문에 "조사에 충실히 임하겠다"고만 밝히고 곧장 조사실로 향했다.

경찰은 황 회장 조사 결과를 토대로 재소환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