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잇단 접견 거부로 영장 신청 / 신병 확보 상황서 재조사 첫 사례 / 피의자 범행 자백… 현장검증도여자친구 3명이 1년 새 모두 숨져 연쇄살인 의혹을 받았던 30대 남성이 구치소 수감 중 체포영장이 집행돼 경찰에서 다시 조사받은 최초의 범죄사례가 됐다.

17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여자친구 살해·암매장 사건의 피의자 A(30)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두 차례 발부받아 지난 2일과 12일 서울구치소에서 경찰서로 데려와 수사했다.

범죄 용의자의 신병이 이미 확보된 상황에서 다시 체포한다는 것이 상당히 이례적이다.

지금까지는 수사기관이 구치소에 접견 신청을 해 피의자나 변호사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는 형태였다.

그러나 피의자의 손에 무고한 목숨을 잃은 피해자가 1명이 아닌 2명 이상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을 감안해 법원도 경찰의 편을 들어줬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이미 지난해 12월 또 다른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었다"면서 "경찰청 확인 결과 구치소에 수감 중인 피의자를 경찰서로 데려와 조사를 한 사례가 지금까지 없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경찰의 접견을 세 번이나 거부하면서 범행을 부인하다가 체포영장이 신청된다는 소식에 자진출석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형사들이 구치소에 찾아가자 다시 접견을 거부했고 결국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구치소 밖에서 진행된 두 번의 조사에서 A씨는 결국 범행을 자백했고, 경찰은 A씨를 상대로 포천시의 야산에서 암매장 현장검증을 했다.

다만 경찰은 A씨와 사귀던 중 숨진 첫 번째 여자친구에 대해서는 새로운 범죄 혐의점을 밝혀내지 못하고 병사로 결론냈다.

경찰에서 조만간 사건을 송치하면 A씨는 지난해 7월과 12월에 각각 저지른 여자친구 2명 살인 혐의에 대한 처벌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A씨는 두 사건을 합쳐 재판을 받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정부=송동근 기자 sd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