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기원 법회서 강조/靑 “남북 정상 핫라인 20일 연결/정의용·서훈 필요땐 방북 가능”문재인(얼굴) 대통령은 17일 한반도 대화의 최종 목표에 대해 "남과 북 사이의 담을 허물고, 상생과 공존의 길을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삼성동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 기원 법회 축사를 통해 "한반도가 세계에서 마지막 남은 냉전구도를 해체하여 전 세계 평화의 주역이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이산가족이 상봉하고, 소식을 주고받고,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어야 한다.사회·경제·문화적 교류가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지금 우리 앞에 놓인 가장 시급한 과제이고,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국민의 공감과 지지가 있어야만 남북관계를 풀어갈 수 있다.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데 사부대중이 앞장서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회담을 열흘 앞둔 이날 준비상황 브리핑을 갖고 " ‘4·27선언’이 될지 ‘판문점선언’이 될지 여기에 담을 내용을 상당히 고심해서 마련 중이다.뼈대는 마련을 했고 대통령과도 세 차례 검토했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또 "(회담 준비 과정에서)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서훈 국정원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평양 방문도 열려 있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 핫라인에 대해선 "실무적으로는 20일쯤 연결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때쯤 시범통화가 가능할 것 같지만 정상 간 통화를 언제 할지는 확정되지 않아서 확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북·미 대화에 대해서도 임 실장은 "현재까지 장소 문제만 빼고는 비교적 성의 있게 진행되는 걸로 안다"며 "우리가 남북대화에 ‘1’의 공을 들였다면 한·미 소통·협력에 적어도 ‘3’ 이상의 공을 들였다.남북과 북·미가 함께 가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에는 한반도 근본 문제를 푸는 열쇠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성준·유태영 기자 alex@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