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영 기자] 배우 박형식(사진)이 또 한 번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했다.

배우 박형식이 약 1년만에 안방극장을 찾는다.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에서 고연우역을 맡은 것. 이로써 박형식은 장동건(최강석)과 함께 특별한 호흡을 선보이며 극을 이끌어 가게 됐다.

박형식이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여러 이유 중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탁월한 캐릭터 표현력이다.

어떤 역할이든 착착 감기는 연기를 선보이며,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었기 때문. ‘가족끼리 왜 이래’ 속 철부지 막내아들, ‘상류사회’ 속 사랑 열병을 앓는 남자, ‘화랑’ 속 얼굴 없는 왕, ‘힘쎈여자 도봉순’ 속 매력남. 모두 뛰어난 표현력 덕분에 탄생한 박형식의 인생캐릭터들이다.

약 1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박형식은 ‘가짜 신입변호사’를 맡았다.

변호사가 꿈이었고, 될 능력도 있지만 될 수 없었던 남자. 한 번 보고 이해하면 모든 것을 외워버리는 천재적 기억력과 어떤 상대든 단번에 무장해제시키는 공감능력을 지닌 남자. 밝음과 어둠, 날카로움과 부드러움 등 양면적인 면모를 모두 지닌 배우 박형식에게 맞춤옷처럼 딱 맞는 캐릭터인 것이다.

지금까지 공개된 티저, 포스터, 촬영 스틸 등에서 박형식은 뛰어난 화면장악력과 존재감을 발휘했다.

그간 박형식의 모습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새로운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박형식이 2018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슈츠(Suits)’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또 한 번 인생캐릭터를 경신할 수 있을지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가 증폭되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사진=엔터미디어픽쳐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