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만에 풀체인지 ‘K9’ 타보니 / 가속감·소음 억제·서스펜션 ‘명불허전’ / 뒷좌석 협소한 공간·마감 수준 아쉬워‘기술을 넘어 감성으로(Technology to Emotion).’기아자동차가 6년 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한 플래그십 세단 ‘더 K9’(사진)을 선보이면서 밝힌 개발 방향이다.

17일 신형 K9 3.3T(판매가 8560만원)를 150㎞쯤 시승했다.

신형 K9은 기아차가 전사적 역량을 총집결했다고 밝힌 럭셔리 대형 세단 라인업이다.

응당 ‘쇼퍼 드리븐’(운전기사에게 운전을 맡기고 뒷좌석에 앉는 차) 개념에 충실했을 법하다.

하지만 결론은 운전석이 훨씬 매력적인 ‘오너 드리븐’ 차였다.

우선 운전석은 놀라움의 연속이다.

가속감, 급제동, 핸들링, 정차 시 정숙성, 승차감 등이 수입 고급 모델 못지않게 탁월하다.

5종인 주행 모드도 컴포트와 스포츠 간 격차가 확연하다.

트윈 터보차저 시스템을 적용한 3.3T 모델은 370마력, 52.0㎏f·m 토크를 자랑하며 가속감, 주행 질감이 고성능 모델에 비견될 만큼 좋았다.

스포츠 모드로 전환하면 시트 옆이 바짝 조여지며, 잠깐의 풀악셀링에 속도계는 200㎞/h 가까이 솟구쳤다.

고속 안정성, 소음 억제도 탁월하다.

서스펜션 성능은 명불허전. 어지간한 턱은 양탄자를 넘는 듯 부드럽고 전방 상황을 계산하는 전자제어 기술이 수준급이다.

조수석이 접히는 각도도 커서 우측 백미러를 가리지 않는 점이 돋보인다.

뒷좌석은 다리를 제대로 펼 수 없어 갸웃했다.

신형 K9은 길이 5120㎜, 너비 1915㎜, 높이 1490㎜, 축간 거리 3105㎜로 높이를 제외하면 이전 모델보다 확연히 크다.

특히 축거는 60㎜ 늘어 경쟁 모델로 볼 만한 제네시스 EQ900(3160㎜),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3165㎜)에 육박한다.

그럼에도 플래그십이란 선입견 탓인지, 협소한 공간과 발받침의 부재가 머릿속을 맴돈다.

암레스트 등 오너 손길이 닿을 곳곳의 마감 수준도 ‘실소재를 쓴 건가’ 싶을 만큼 ‘최고급’이란 수식어와는 어울리지 않는 점이 아쉽다.

시트는 푹신함보단 단단한 편인 데다 높은 편이어서 조수석을 접으면 전방이 시원하다.

기아차는 K9에 현존하는 첨단 주행 신기술을 기본 적용했다.

넥쏘에서 처음 선보인 ‘차로 중앙 유지 보조’ 기술은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 중인가’ 싶을 만큼 정확도가 높았다.

신형 K9은 3.8 가솔린, 3.3T 가솔린, 5.0 가솔린 등 세 가지 엔진, 총 8개 트림으로 운영된다.

국내는 제네시스 G80과 EQ900, 수입차로는 메르세데스-벤츠 E·S클래스와 BMW 5·7시리즈 등과 경쟁해야 하는 K9은 판매 목표가 올해 1만5000대, 내년 2만대이다.

월 1600대 이상 팔아야 하는 목표다.

춘천=조현일 기자 cona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