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김용학 기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3루수 김회성(오른쪽)이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 7회말 2사 2루 상대 류지혁의 타구를 처리한 뒤 1루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김용학 기자 yhkim@sportsworldi.com 2018.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