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관절은 평소 움직임이 크고 많아 손상될 가능성이 다른 관절에 비해 높다.

따라서 어깨에 생기는 질환과 통증도 다양하기 마련이다.

이중 석회성 건염은 어깨 힘줄인 회전근개 힘줄 주위에 칼슘 등 석회 물질이 생겨서 통증과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어깨 사용이 많거나 반복적인 동작을 했을 때 어깨 힘줄에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생기거나, 명확한 이유 없이 발병하기도 한다.

초기에는 증상이 크게 나타나지 않다가 만들어진 석회가 자체적으로 녹아 흡수되면서 통증이 생기는 것이 일반적이다.

통증의 정도는 개인차가 심한데 일반적으로 저녁에 통증이 심해지고 한쪽으로 누워서 잘 때 어깨 통증이 나타난다.

어깨가 뻐근하고 불편해 팔을 들거나 움직이는 것이 어렵고, 목 주변이 아픈 경우도 있어 오십견이나 목 질환 등으로 오인하기 쉽다.

동탄시티병원 박철 원장은 "중장년층에게 어깨 통증이 생기면 대부분 오십견이라고 생각하고 자연히 낫거나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어깨 질환은 매우 다양하기에 통증이 지속된다면 정확한 진단을 받아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석회성 건염은 어깨 관절낭이 굳으면서 생기는 오십견과 달리 어깨 힘줄 부위에 석회가 쌓이는 것이기에 치료법 또한 다르다.

흔히 오십견이라고 알려진 유착성 관절낭염은 어깨를 움직일 때 통증이 생겨 움직이기 어려운데,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증상이 호전 된다.

석회성 건염은 근육이나 어깨 힘줄을 누르는 자세를 취했을 때 통증이 심해지고, 심한 경우 석회를 제거하는 수술적 치료가 동반된다.

만약 어깨가 아파 팔을 움직일 수 있는 범위가 줄어들고, 자려고 누웠을 때 혹은 어깨가 눌렸을 때 통증이 더 심하다면 석회성 건염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이 질환은 무리한 어깨 사용을 줄이고 어깨를 가볍게 돌리거나 팔을 위로 쭉 뻗어 올리는 등의 스트레칭을 하면 예방에 도움이 된다.

[사진=아이클릭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