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 간 '핫라인'이 설치되고 정상회담을 그대로 재현할 리허설이 예정돼 있는 등 정상회담 준비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다.

1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의 6차 전체회의 결과를 전하면서 "내일(20일)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이 연결되며, 실무자끼리의 시험통화가 우선 이뤄진다"고 알렸다.

김 대변인은 "양쪽 전화 연결선의 끝은 우리 쪽은 청와대이고, 북측은 국무위원회"라며 "정상 간 통화가 언제 이뤄질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했다.

또 27일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회담 장소인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두차례 리허설을 진행한다.

김 대변인은 "24일 오후에는 분과장단 전원이 참여해 행사 당일 전체 일정을 그대로 재현하고, 26일에는 준비위 인원을 좀 더 넓혀서 공식적으로 세밀하게 리허설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측 선발대도 24일 또는 25일 남쪽으로 내려와서 우리와 같은 방식으로 리허설을 준비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당일 행사 상황관리를 위해 정상회담 상황실을 오는 24일 판문점 남측 지역 자유의 집 3층에 개소한다"며 "(상황실 요원은)청와대와 부처의 행정관급으로 구성될 것"이라고 했다.

같은날(24일) "일산의 킨텍스 제1전시관 2층에도 상황실을 연다"고 밝혔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