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지난 18일 회담 장소인 경기 파주시 판문점 우리 측 평화의집 앞에서 국군 경비병이 경계를 서고 있다.

평화의집은 회담 개최를 위한 내부 공사가 진행 중이며, 이번 주 중 공사가 마무리되면 북측 선발대도 파견돼 정상회담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판문점=청와대사진기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