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는 19일 오전 광화문우체국에서 한국생산성본부와 ‘우정사업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물류·금융사업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서비스 품질 및 우정사업 생산성 향상에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 ▲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컨설팅 ▲ 서비스 품질 및 조직·인사 분야 생산성 향상을 위한 지원 ▲ 지역·사회적 공헌 강화를 위한 상호 정보 공유 및 교류·협력을 추진한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협약식에서 "한국생산성본부의 품질 경영을 우정사업에 접목해 생산성 향상을 도모하고 국민에게 더 나은 서비스 제공함으로써 믿음과 함께 미래로 나아가는 정부기업 구현에 한발 더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