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수원 이지은 기자] KT의 문제는 결국 '마운드'로 돌아간다.

KT는 19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SK와의 홈 경기에서 5-6으로 졌다.

이로써 연패 앞에 쓰인 숫자는 6까지 늘어났다.

6회 역전에 성공하고도 9회 재역전을 허용했으니 더 뼈아플 수밖에 없는 일전. 10승12패로 승률 0.455로 시즌 목표인 5할 승부에서도 한 발짝 더 멀어졌다.

최근 KT 연패의 가장 큰 원인은 방망이로 꼽혔다.

KT의 시즌 초반 상승세는 강력한 타선을 앞세워 만들어졌지만, 타자들의 타격감이 점차 식어가면서 자연스레 패배가 따라왔다.

그러나 이날은 유한준(5타수 4안타 4타점 1득점), 박경수(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 로하스(4타수 2안타 1득점), 황재균(4타수 2안타) 등 주요 자원들이 제 몫을 해준 경기였다.

에이스 맞대결을 맞아 선발 마운드에 올린 라이언 피어밴드도 7이닝 4피안타(2피홈런) 4실점(3자책)으로 호투했다.

그러나 1점 차 승리를 지키기에 KT의 불펜은 불안했다.

두 번째 투수로 나선 이상화가 1이닝 무피안타 무실점에 삼진을 세 개나 잡아내며 무사히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최근 구위가 가장 좋아 '임시 마무리'로 쓰고 있는 엄상백이 무너졌다.

9회 마운드에 올라 선두타자 정진기에게 좌전 안타를 내주더니 주자 득점권 상황에서는 최항에게 몸에 맞는 볼을 기록하며 흔들렸고, 결국 아웃카운트 하나만 더 잡으면 경기를 끝낼 수 있는 상황에서 1번 노수광에게 중전 2타점 적시타를 내줘 역전을 허용했다.

이 경기는 KT가 연패를 끊을 수 있었던 절호의 기회였다.

지난 13~14일 잠실 LG 1~2차전에서는 타선이 1득점에 그치며 도저히 이길 수 없는 점수를 수확했다.

15일 3차전에서는 오랜만에 폭발한 타자들이 8득점을 합작했으나 선발 5자책, 불펜 4자책을 덮기엔 역부족이었다.

수원 홈으로 돌아와 치른 지난 17~18일 SK전에서는 타격감은 기지개를 켰지만, 선발부터 무너지면서 쉽게 패했다.

유일하게 막판까지 대등한 승부를 펼쳤던 게 이날이었다.

김진욱 KT 감독은 일찍이 2018시즌 방점을 '필승조'에 찍었다.

"우리가 선발진이 제일 취약하다.선발이 빠른 이닝에 교체될 수 있다.올 시즌에는 불펜에 활용도를 더 많이 가져가겠다"라는 현실적인 해결책을 제시했다.

엄상백, 이상화, 홍성용, 김재윤 등 기존 자원들과 함께 심재민 역시 불펜에 눌러 앉힌 이유다.

타격은 사이클이 있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연패가 길어질수록 마운드 불안이 점점 튀어나오고 있다.

number3togo@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