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국회의원이 20일 창원 경남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어떤 수사도 정정당당하게 받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김 의원은 기자들의 '드루킹 파문' 관련 질문에 "이 문제와 관련한 정쟁을 종식시키기 위해서는 지금 현재 진행 중인 수사기관의 조사가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필요하다면 특검을 포함한 어떤 수사도 받겠다"면서 "지금까지 세 번의 기자회견을 통해 충분히 설명을 드렸고, 밝힐 수 있는 것은 밝혔다. 이 사건이 언론을 통해 의혹을 증폭시키는 방향은 안 된다. 경찰에 신속한 조사를 촉구한다. 앞으로 필요하다면 당을 통해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은 김 의원이 '드루킹' 김씨에게 특정기사의 URL을 보낸 사실이 확인된 만큼 김 의원과 이번 사건의 연관성을 수사할 필요성이 분명해졌다고 판단, 김씨와 주변인 조사 및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조만간 김 의원 소환을 검토하기로 했다.
(김경수 의원 /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