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전 당원인 드루킹(필명) 김모씨의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야당이 특별검사제 도입을 요구하는 등 총공세에 나온 가운데 청와대는 국회 결정을 지켜보겠다고 원론적 태도를 유지했다.

19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특검은) 여야 합의로 국회에서 결정하는 것인 만큼 청와대는 국회의 결정을 따르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청와대)는 특검을 할지 말지 결정하는 주체가 아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여야가 특검에 합의할 경우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지에 대해선 역시 "특검 내용을 봐야 할 것"이라며 원론적 수준에서 답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16일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의 메시지를 받기만 했을 뿐 확인한 것도 거의 없다"는 경찰 발표와 달리 김 의원이 드루킹에게 특정 기사의 링크를 보낸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해선 "특별히 낼 입장이 없다"고 했다.

또 김 의원이 경남지사 선거 불출마를 고려하다가 '청와대와 교감한 뒤 출마선언을 한 것 아니냐'고 묻자 "알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정상회담에 동행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다만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줄 선물은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