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드루킹 의혹'에 휩싸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경남지사 출마선언에 대해 청와대는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김 의원의 오전 회견 취소와 오후 출마선언과 관련해 청와대와 접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에서 말렸다는 이야기가 있다'는 데 대해선 "일부 언론 보도가 그렇게 나와있는데 저는 모른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과 관련해 청와대가 입장을 낼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도 "본인의 선택인데 특별히 입장낼 건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출마선언과 함께 특검을 받겠다'고 한 데 대해선 "특검 자체를 할지 말지를 검토해 본 적이 없다"며 "특검 수용 여부는 여야 합의로 하는 것이고 국회가 결정 짓는 건데, 청와대는 국회 결정을 따르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