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간 자세를 바꿀 때마다 뱃속에서 공이 굴러다니는 느낌에 고통을 느낀 미국의 한 20대 여성이 병원에서 신장이 자리에서 이탈했다는 진단을 받은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미국의 28살 여성이 6년간 자세를 바꿀 때마다 뱃속에서 공이 굴러다니는 느낌에 심한 복통을 겪었다.

누우면 다소 괜찮았지만 일어서면 곧 배가 아팠으며, 고통이 지속되다가도 임신 막바지에 그 정도가 다소 경감되는 등 오락가락하는 느낌에 일상이 망가졌다.

미시간 주(州) 디트로이트의 헨리포드 종합병원 의사가 여성을 보고는 신장이 자리에서 이탈했다는 진단을 내렸다.

다소 황당하지만 의학사전 등에 따르면 이 같은 증상은 ‘뜬콩팥’ ‘부유신장’ ‘이동콩팥’ ‘유주신(遊走腎)’ 등으로도 불린다.

유주신은 ‘신장의 고정 조직이 풀려 이상한 위치에 이동하는 증세’로 풀이할 수 있다.

검사 결과, 여성이 누웠다가 일어날 때 약 5cm 정도 신장이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 여성 5명 중 1명이 이 같은 증상이 체내에서 나타나지만, 대부분 느끼지 못한 채 살아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알아채도 앞서 언급한 여성처럼 뱃속에서 뭔가 굴러다니는 느낌 정도만 받을 뿐이다.

많은 의학 전문가들이 뜬콩팥 증상의 원인을 밝혀내려 애썼지만 아직 명백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신장 주위를 둘러싼 조직이나 지방 등이 약해져 그런 일이 생긴다고만 추측할 뿐인데, 주로 마른(thin) 여성에게서 이 같은 증상이 주로 관찰된다는 외신의 기사를 보면 전문가들 생각이 어느 정도 신빙성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장고정술을 받은 여성은 4주 동안 회복 기간을 거쳤으며 자기를 괴롭혔던 고통을 더 이상 느끼지 않아도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들은 만약 의사가 이유 없는 복통을 호소하는 환자를 만나게 된다면 신장 문제 가능성을 생각해볼 필요도 있다며, 간단하게 치료할 수 있어서 더 많은 이들을 고통에서 구해낼 수도 있다고 입을 모은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