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새롭다.

그리고 신선하다.

'서바이벌 오디션의 명가' 엠넷이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싱어송라이터 서바이벌이란 색다른 주제로, 각기 다른 장르와 색깔을 지닌 8인의 뮤지션이 품격있는 뮤직 배틀을 펼칠 예정이다.

엠넷 소셜 뮤직 배틀 '브레이커스'가 20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황성호 PD를 비롯해 MC 키, 콜드, 서마무엘, 페노메코, 주영, 스무살, 정재, 차지혜, 미아가 참석했다.

싱어송라이터들의 서바이벌이 펼쳐질 ‘브레이커스’는 작사, 작곡, 보컬, 프로듀싱까지 실력과 매력을 겸비한 8명의 멀티뮤지션들이 각 미션에 맞는 곡을 작업해 완성된 곡으로 무대 위에서 개인 배틀을 펼치는 형식으로 온·오프라인 관객에게 동시에 평가를 받는 신개념 뮤직 배틀쇼다.

'언프리티 랩스타' '고등래퍼'를 연출한 황성호 PD와 '쇼미더머니'의 이정희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먼저 황성호 PD는 '브레이커스' 출연 싱어송라이터 섭외에 대해 "작사, 작곡, 노래가 가능하신 분들을 섭외했다.마니아층이 계신 분들도, 데뷔를 안 해서 인지도가 낮은 분들도 있다.인기의 편차보다 실력을 중점으로 섭외했다"고 운을 떼며 "실력있는 아티스트를 발굴해서 소개하고 싶었다.그렇게 콜드부터 미아까지 8인의 싱어송라이터를 선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음악 예능 첫 단독 MC를 맡은 샤이니 키는 "'엠카운트다운' MC 이후 단독 MC로는 처음이다.음악 예능이란 점에서 내게도 많은 공부가 될 것 같아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히며 "처음 섭외가 들어왔을 때 심사나 평가하는 위치가 아니어서 부담이 없었다.8인의 뮤지션을 MC의 위치에서 부담없이 소개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고민하지 않고 출연하기로 마음먹었다"고 설명했다.

데뷔 전 '브레이커스'를 통해 얼굴을 알리게 된 미아는 "처음 섭외를 받았을 때 걱정도 되고 고민도 많았다.그런데 생각을 계속 하다보니 나 같은(싱어송라이터) 뮤지션들이 나오는 프로그램인 것 같아 어렵게 용기를 냈다"면서 "평소 좋아하고 자주 즐겨들었던 음악을 하는 분들과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됐다.무척 영광이고,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취지도 좋고 출연 뮤지션의 라인업도 좋지만, '브레이커스'는 엄연한 예능이기에 재미와 시청률을 빼놓고 논할 수 없는 상황. 이에 대해 황 PD는 "예능적인 요소는 존재한다.8인의 뮤지션들이 노래를 만드는 과정을 보여주고, 그 노래가 가진 스토리와 뮤지션들의 감정, 노래를 대하는 진심을 중점적으로 보여줄 예정"이라며 "그것만으로도 시청자들이 충분히 재미를 느낄 거라 생각한다.8인의 싱어송라이터가 음악을 만들고 성장하는 과정을 주목해달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황성호 PD와 8인 싱어송라이터의 각오도 들어봤다.

서사무엘은 "'브레이커스' 이후 한국 대중음악 트렌드가 바뀌어 있을거라 장담한다.부담 안 느끼고 즐겁게 음악하겠다"고 밝혔고, 페노메코는 "서로 다른 장르의 음악을 만들어서 보여주는데 의미가 남다르다고 생각한다.멋있는 무대를 준비하겠다", 주영은 "프로그램이 방송된 뒤 음악적으로 다양한 취향이 많이 생기지 않을까 기대한다", 스무살은 "멋있는 뮤지션들과 함께 출연해서 영광이다.시청자들께 음악으로 감동과 재미를 선사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정재는 "자라나는 새싹들을 취향저격할 음악을 많이 소개하고 싶다", 차지혜는 "여태껏 없던 싱어송라이터의 배틀이다.'고등래퍼2' 못지않게 음원도 탑에 들지 않을까 기대한다.퀄리티있는 음악을 보여드리겠다", 미아는 "메인 스트림이라 하는 음원차트에 곡을 쓰는 가수들이 올라가는 게 어려운 현실이다.'브레이커스'를 통해 이렇게 음악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걸 관심있게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황성호 PD도 "싱어송라이터의 음악을 대중에게 소개하는게 '브레이커스'의 기획의도"라고 힘주어 말하며 "노래가 가지는 힘과 재미, 감동을 제대로 느끼실 수 있도록 열심히 프로그램을 만들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한편 가수의 틀을 깰 신개념 뮤직 배틀쇼 '브레이커스'는 오늘(20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