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편성채널 채널A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2'의 출연자 김도균이 실제 연인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촬영에 임했다는 의혹이 이어지자 20일 본인이 직접 해명했다.

지난 19일 김도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하트시그널에 출연 중인 김도균이다.많은 분께 관심도 받고 여러 격려의 말씀도 듣고 지내면서 참 신기하고 감사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그러나 잘못된 루머가 점점 커지는 것 같아 조심스럽게 글을 올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시그널하우스에 입주할 당시 저에게 여자친구가 있었다는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촬영 기간 동안 서툴지만, 진심을 다해 한 달의 시간을 보냈다.온 마음을 다했던 그때의 기억들이 여전히 소중한 제가 애인이 있는 상황에서 입주했다는 루머를 접했을 때 정말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또 김도균은 루머가 사실이 아님을 재차 강조하며 "저와 지인이었다는 이유로 오해를 사게 된 그분도 지금 무척 당황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더 많은 추측과 오해를 줄이기 위해 고민 끝에 글을 썼고, 이 해명 글을 쓰는 것도 주제넘은 건 아닌지 다른 사람에게 또 해가 되는 일은 아닌지 조심스럽다.이 진심이 전해지길 바랄 뿐이다"고 전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다른 게시물 댓글을 통해 "제대로 해명하라" vs "본인이 아니라는데 그만해라" 등의 두 가지 의견으로 나뉘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