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기온이 27도까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을 찾은 시민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