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진탕으로 불리는 외상성 뇌 손상(TBI: traumatic brain injury)이 중추신경계 질환인 파킨슨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레이켈 가드너 박사 연구팀이 재향군인 32만5천870명(31~65세)을 12년 동안 추적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CNN 방송 인터넷판과 메이컬 익스프레스가 19일 보도했다.
이들 중 절반은 과거에 TBI를 겪은 일이 있었고 나머지는 없었다.
전체적으로 TBI 그룹은 TBI를 겪은 일이 없는 대조군에 비해 파킨슨병 발병률이 7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TBI 증상이 가벼웠던(mild) 사람은 대조군 대비 파킨슨병 발병률이 56%, 증상이 보통 정도(moderate)이거나 심했던(severe) 사람은 83% 높았다.
TBI의 원인은 낙상, 교통사고, 전투 등이었다.
(파킨슨병 진단을 받은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닐 다이아몬드 /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