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도 발의… 4野 공조 추진 / 安 “文 대통령, 드루킹 안 만났나” / 靑 “특검 여부 국회 결정 따를 것”자유한국당에 이어 바른미래당이 20일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일명 ‘드루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법안을 제출했다.

두 야당은 특검·국정조사 실시를 위한 야 4당 연석회의도 추진 중이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검경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보자"는 입장이어서 한동안 특검 도입을 둘러싼 여야 간 대치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드루킹’(피의자 김모씨 필명)의 불법 댓글 활동 전모와 지난해 대선 당시 민주당 문재인 후보 캠프와의 연루 및 대가성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한 특검법안을 발의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 후보 시절 드루킹을 만난 사실이 없나"라며 "대통령은 민주당 지도부에 즉각적인 특검 수용을 명령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열고 청와대와 민주당의 특검 수용을 거듭 촉구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말로는 누구보다 철저한 수사와 명확한 진상 규명을 바란다면서 특검만은 죽었다 깨어나도 받아들이지 못한다는 청와대의 태도를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청와대가 연루됐다는 의혹마저 제기돼 특검은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대표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이 떳떳하다면 ‘최순실 특검’을 우리가 받아들였듯 야당의 특검 주장에 직접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청와대는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한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특검 수용 여부는 청와대가 주체가 아니다"며 "국회 결정을 따르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수사당국은 관련 의혹이 한점 남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특검 수용 여부를 묻는 기자들 질문에는 "경찰과 검찰의 수사가 미진하면 받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공동 교섭단체를 구성한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입장이 다르다.

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민주당이 결백하다면 왜 특검을 두려워하느냐"고 반문했고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검경의 수사 결과가 나온 뒤 특검을 논의하자고 말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