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동하(사진)가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조용필 특집에 출연한다.

17일 리메이크 싱글 ‘사랑하면’을 발매한 정동하가 조용필 50주년 특집으로 펼쳐지는 KBS 2TV ‘불후의 명곡(연출 이태헌PD)’에 출연 할 예정이다.

정동하는 또 지니뮤직의 사회공헌 캠페인 ‘지니뮤직챌린지’를 통해 청각장애 아동을 도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정동하는 김종서, 김경호, 박정현, 알리, 바다, 김태우, 린, 하동균, 환희, 다비치, 한동근, 장미여관, 김소현과 손준호, 민우혁 등 국내 최정상 가수, 뮤지컬 배우들과 함께 조용필의 50주년 특집으로 펼쳐지는 ‘불후의 명곡’에서 노래 대결을 펼친다.

탄탄한 가창력과 독보적인 감성으로 사랑받아온 정동하의 출연 소식에 이번 무대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정동하는 지니뮤직의 사회 공헌 캠페인 ‘지니뮤직 챌린지’를 통해 청각장애 아동을 도와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20일 지니뮤직 공식 SNS를 통해 공개된 ‘지니뮤직 챌린지’ 영상에는 노래방에서 신곡 ‘사랑하면’을 열창한 정동하가 98점을 획득해 기부금 98만원을 난청 어린이 수술비 지원금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지니뮤직 챌린지’ 영상에서 정동하는 "최근에 신곡 ‘사랑하면’이 나왔고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를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며 연말에 콘서트를 통해 찾아 뵐 수 있도록 지금부터 준비중이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신곡 ‘사랑하면’은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노래였고 영화 ‘클래식’의 서정적인 장면에 OST로 들은 기억 떠오르면서 지금 그 감성을 전해보면 어떨까 라는 생각에서 시작하게 됐다"고 신곡에 대한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했다.

또 컴백 이후 ‘유희열의 스케치북’, ‘불후의 명곡’을 비롯해 ‘지니뮤직 챌린지’까지 쉴 틈 없이 열일 행보를 보이는 정동하에 팬들과 대중의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신곡 ‘사랑하면’은 가수 겸 작곡가 유영석의 곡으로, 손예진의 대표작 영화 ‘클래식’에서 높은 싱크로율을 선보이며 사랑받은 ‘사랑하면 할수록’을 정동하만의 따듯한 감성으로 리메이크 한 곡이다.

오케스트라 연주와 더불어 ‘사랑하면’의 편곡가 박만희의 피아노 선율로 따듯함을 더했으며 정동하의 남다른 표현력과 감성으로 완성도를 높였다.

정동하는 데뷔 이후 드라마 OST, 뮤지컬, 불후의 명곡, 라디오프로그램 진행자 등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콘서트를 통해서 라이브 가수로서의 진 면목과 함께 명품 보컬리스트라는 칭호를 받았다.

정동하는 오는 6월 8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극중 화자이자 파리의 음유시인 ‘그랭구와르’ 역으로 무대에 올라 활약할 예정이다.

한편 정동하는 20일 KBS 2TV ‘뮤직뱅크’에 출연했으며 21일에는 ‘불후의 명곡’ 조용필 50주년 특집에 나와 맹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