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3월과 4월 ‘이달의 기능한국인’으로 각각 최도현(61) 대원인물㈜ 대표와 김영삼(50) ㈜엠이티 대표를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최 대표는 40여년간 축적한 독자적 기술력으로 세계적인 철강회사인 포스코의 모든 공정에 사용되는 산업용 나이프를 공급하고 있다.

34여년간 전기·전자분야에서 엔지니어로 활동한 김 대표는 국내외 7000여 고객사를 대상으로 산업용 자동화장비 수리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정부는 2006년 8월부터 산업체 현장에서 10년 이상 실무경력이 있는 기능인 중에서 사회적으로 성공한 인물을 매달 1명씩 선정해 포상하고 있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