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타임지 “남북·북미 회담 큰 역할” / 김정은·트럼프·시진핑도 포함문재인 대통령(사진)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됐다.

19일(현지시간) 타임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함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이 100인의 지도자에 포함됐다.

지난해에 100인의 지도자에 포함됐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번에 빠졌다.

이밖에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커플 등이 이름을 올렸다.

타임이 문 대통령을 100인의 지도자에 포함한 것은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키고, 북·미 정상회담을 중재한 점을 높이 평가한 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 경제잡지 포천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지도자 50명’에도 4위로 이름을 올렸다.

포천은 "문 대통령이 더 공정한 경제를 만들어내기 위한 개혁을 신속하게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워싱턴=박종현 특파원 bali@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