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한국지엠이 법정관리 신청 여부 결정을 23일로 연기했다.

한국지엠은 20일 저녁 8시 이사회를 개최해 법정관리 신청 안건을 논의한 끝에 23일 재상정하기로 했다.

당초 제네럴모터스(GM) 본사는 20일을 데드라인으로 정해 이날까지 노사가 임단협에 대한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법정관리를 신청한다는 계획이었다.

이날 교섭도 결국 결렬되면서 법정관리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다.

한국지엠 이사회가 법정관리 신청 여부 결정을 23일로 연기했다.

사진/뉴시스 다만, 노조가 주말에도 교섭을 이어가자는 의사를 밝힌 데다 법정관리라는 파국을 막아야 한다는 데 양측의 공감대가 이뤄지면서 결정 시점을 유보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김동연 경제부총리 및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국지엠 사태와 관련해 이날 긴급 전화회의를 소집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노조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시간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21일 교섭을 재개하기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노사가 23일까지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이사회는 법정관리 신청 안건을 의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