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여 앞으로 다가온 북•미 정상회담 관련, "결실이 없다면 회담장에서 나올 것"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근 발언은 대북 강경파로 꼽히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아이디어라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CNN은 20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 "회담 중간에 돌발적으로 회담장을 나오는 아이디어는 볼턴 보좌관으로부터 나왔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북•미 정상회담이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도록 뭐든지 하겠다"며 적극적인 의지를 표명했다.

또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면 (회담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는 그만큼 현재 물밑에서 진행 중인 사전 조율이 성공적이라는 의미로 해석되는 한편 북한을 압박하는 발언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때 "만남의 결실이 없다면 회담장에서 나올 것"이라고 말해 압박을 더했다.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리사 콜린스 연구원은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엄청난 기회인 동시에 큰 위험"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평화협정을 내놓을 수도 있고,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면서 더 강경한 접근으로 복귀하겠다고 말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장을 나올 수 있다고 언급한 것 자체가 위험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앙정보국(CIA) 북한 분석관을 지낸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우리는 미지의 바다에 와 있다"며 "마이크 폼페이오(국무장관 내정자)의 방북은 불과 수개월 전에 대북 선제타격이 거론됐던 것을 감안하면 서프라이즈 중의 서프라이즈"라고 평가했다.

한편 CNN은 또 볼턴 보좌관이 상관인 존 켈리 비서실장을 뛰어넘어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보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