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카카오페이지 연재(목요일) 웹툰 ‘메카드’가 애니메이션 ‘터닝메카드’의 인기 메카니멀 에반과 여주인공 이소벨, ‘소피루비’의 남녀주인공 소피와 스피넬 등의 합류로 눈길을 끌고 있다.

이들의 등장과 함께 ‘메카드’는 20일 요일 순위 2위에 복귀했다.

콘텐츠 전문 기업 초이락컨텐츠팩토리(최종일 대표)가 제작하는 웹툰 ‘메카드’는 트랜스미디어 전략에 따라 기존의 터닝메카드, 헬로 카봇, 소피루비, 탑블레이드 등과 세계관을 공유하고 연결지점을 가지는 ‘초이락 유니버스’의 출발점이다.

지난해 11월 30일 첫 연재부터 성인 눈높이에 맞춘 강렬한 히어로물로 관심을 모았다.

현재 23화 연재 중(미리보기 29화)인 ‘메카드’는 지난달부터 본격적으로 인기에 불이 붙었다.

전직 올림픽 유도 동메달리스트에서 백수로 전락한 주인공 황건우가 히어로로 각성하는 모습과 멸망 위기에 몰린 지구의 모습이 실감나게 그려지고 있기 때문. 또한 연재 시작과 함께 예고됐던 이소벨, 소피 외에도 스피넬과 에반까지 등장하면서 독자들의 기대도 커지고 있다.

초이락컨텐츠팩토리 측은 "‘메카드’는 처음부터 성인 독자들에게 어필해 카카오페이지 웹툰으로 자리 잡았다.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높은 에반, 이소벨, 소피 등이 스토리라인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에게도 관심을 받고 있다"면서 "부모와 자녀가 공유하고 대화하는 웹툰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jkim@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