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하나의 기업처럼 움직였고, 정부와 기업, 비정부기구(NGO), 대학 등이 뭉쳐 국가의 혁신정책 방향을 제시했습니다."얀 페터르 발케넨더 전 네덜란드 총리는 2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 CEO 아카데미 초청강연’에서 네덜란드의 국가 경쟁력을 키운 비결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2002년부터 2010년까지 네덜란드 43대 총리를 지낸 인물이다.

발케넨더 전 총리는 "모두가 정부정책 최고 자문기구로 혁신정책의 방향을 제시했다"며 "그 결과 네덜란드는 튤립으로 대표되는 농업은 물론 바다보다 낮은 국토 보전을 위한 수자원 산업 또 물류 유통 등에서 뛰어난 성과를 거뒀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과 네덜란드는 하멜과 헤이그 등으로 인연이 깊다"며 "중소기업정책과 기업가 정신에서 안정된 네덜란드와 혁신과 영감이 뛰어난 한국이 협력하면 큰 시너지가 생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 중견기업 회원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국내외 저명인사들의 강연을 듣고 다양한 경제 정책 및 현안에 대해 혜안을 갖기 위해 마련됐다.

강연에는 한국콜마 회장인 윤동한 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장과 이성호 유니테크 회장,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김학도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원장 등 회원사 대표와 임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