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역사상 13번째 성사된 사이영상 3회 수상에 빛나는 특급투수끼리 맞대결에서 맥스 슈어저(34)가 웃고 크레이턴 커쇼는 울었다.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전에서 워싱턴 에이스 슈어저는 6이닝 동안 4피안타 3볼넷을 허용하고 탈삼진 9개를 솎아내며 1실점밖에 허용치 않아 승리투수가 됐다.

다저스 간판 커쇼(7이닝 9피안타 4탈삼진 4실점) 1회초 2실점한 부담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슈어저는 4승1패 평균자책점 1.36을 보인 반면 커쇼는 1승3패 평균자책점 2.45에 머무렀다.

이날 다저스는 워싱턴에 2-5로 패하며 4연승 행진을 멈추며 8승 10패로 5할 턱걸이에 실패했다.

맞대결을 펼친 커쇼는 개인 통산 3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2011년, 2013∼2014년)을 받은 현역 최고의 좌완 투수다.

슈어저는 아메리칸리그(2013년)와 내셔널리그(2016∼2017년) 양대리그에서 총 3회 사이영상을 받은 특급 우완 투수다.

사이영상 3회 수상자자끼리 선발 대결은 메이저리그 역사상 13번째이자 정규리그선 10번째였다.

이날 커쇼는 1회초 선두타자 트레아 터너에게 좌월 2루타, 1사 3루에서 브라이스 하퍼에게 우전 적시타를 얻어맞고 선취점을 내줬다.

이어 폭투로 하퍼에게 2루 진루를 허용한 뒤 라이언 지머먼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아 또 1점을 빼앗겼다.

슈어저는 1회말 첫 타자 크리스 테일러에게 우중월 3루타, 코리 시거를 몸에 맞는 볼로 내보내는 등 무사 1,3루 위기에 몰렸으나 삼진 2개를 곁들여 후속 타자 3명을 모두 범타 처리하머 가슴을 쓸어내렸다.

커쇼는 5회초 1사 2루에서 셔저에게 중전 안, 터너의 기습번트 안타로 다시 1실점 했다.

이어 6회초 2사 1루에서는 맷 위터스, 마이클 A. 테일러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며 2점을 더 헌납했다.

슈어저는 6회말 2사 1, 3루에서 야시엘 푸이그에게 좌전 적시타를 얻어맞아 1점을 뺏긴 뒤 7회말 마운드를 맷 그레이스에게 물려줬다.

22일엔 류현진(31)이 다저스 선발로 나와 워싱턴의 스티븐 스트래즈버그와 대결한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