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보이그룹 임팩트가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출연 소감을 밝혔다.

임팩트 제업은 최근 스포츠월드와의 인터뷰에서 "'더 유닛' 출연이 결정됐을 당시, 사실 기분이 좋지 않았다.데뷔한지 얼마 안 됐고, 아이돌을 재기시켜준다는 취지의 프로그램인데 우리가 왜 출연해야 하는지 의구심이 들었다"고 운을 떼며 "그런데 생각과는 달리 '더 유닛'에서 좋은 기운을 많이 얻었다.대중의 관심도 받았고, 선배님들의 조언도 많이 받았다.덕분에 조금 더 성장한 느낌"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자신감도 많이 생겼다.또 멤버들끼리 더욱 단단해진 느낌"이라며 "'더 유닛' 덕분에 확실한 동기부여가 됐다.좋은 음악과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자신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임팩트가 이번 활동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도 궁금해졌다.

이상은 "이번 목표는 '각인'이다.스타일이 낯설고 생소할 수 있지만, 이번 활동을 통해 대중에게 '임팩트'라는 그룹의 존재감을 확고하게 각인시키고 싶다"고 밝히며 "'이런 친구들이 있구나' '이런 음악을 하는 가수구나'라는 인식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웅재는 "신곡 '빛나'는 아이돌이 많이 시도하지 않는 장르의 곡이다.생소하지만 대중적으로 풀어내기 위해 노력한 결과물"이라고 힘주어 말하며 "꿈을 향해 비상하는 임팩트의 마음도 함께 담았다.'빛나'는 임팩트를 주목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임팩트는 지난 17일 신곡 ‘빛나’를 발표했다.

더블랙레이블의 곡으로 새로운 변신을 시도한 임팩트는 한층 강렬해진 음악과 비주얼을 장착했고, 꿈을 향해 달린다는 임팩트의 포부를 담았다.

그동안 자체제작 아이돌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한 임팩트지만, 데뷔 첫 외부 작곡가와의 협업임에도 기대 이상의 결과물을 만들어냈다는 점은 그들의 성장가능성을 대변한다.

giback@sportsworldi.com사진=스타제국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