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21일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와 중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 결정을 환영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 결과에 대해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와 중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 결정을 환영합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또, "북한의 결정은 세계가 염원하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의미 있는 진전이라 평가한다"며 "또한 조만간 있을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매우 긍정적 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길잡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0일 개최한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기로 했다고 21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경제 건설과 핵 무력 건설 병진 노선의 위대한 승리를 선포함에 대하여'라는 결정서가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결정서에는 "주체107(2018)년 4월 21일부터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중지할 것"이라는 내용이 명시됐다.

또, "핵실험 중지를 투명성 있게 담보하기 위하여 공화국 북부 핵실험장을 폐기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핵 개발의 전 공정이 과학적으로, 순차적으로 다 진행되었고 운반 타격 수단들의 개발사업 역시 과학적으로 진행되어 핵무기 병기 화 완결이 검증된 조건에서 이제는 우리에게 그 어떤 핵실험과 중장거리, 대륙간탄도로켓 시험발사도 필요 없게 되었으며 이에 따라 북부 핵실험장도 자기의 사명을 끝마쳤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