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언론들은 북한이 핵실험장 폐쇄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중단을 선언한 일을 '정치적 대사건'이라며 긴급뉴스로 앞다퉈 보도했다.

21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어떠한 핵실험과 ICBM 시험 발사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면서 "또 북한 북부 핵실험장도 폐기하겠다고 발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전했다.

신화통신은 "북한은 또 핵 위협과 도발을 받지만 않는다면 북한이 절대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사를 확실히 밝혔다"며 "국가의 역량을 경제 발전에 집중하고, 주변국과 국제사회와 적극적이고 긴밀하게 대화하겠다고 밝혔다"고 알렸다.

중앙(CC)TV는 "이는 정치적 대사건"이라면서 " 북한이 핵실험과 ICBM 도발을 중단하고, 인민 생활 수준 향상에 집중하고, 주변국과 대화를 중요하게 여기겠다고 밝혔다"고 집중 소개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사평(社評)을 통해 "북한의 조치는 매우 좋은 소식이자 한반도가 평화와 안정으로 가는 중대한 진전"이라고 했다.

환구시보는 "이번 기회를 계기로 만약 각국이 효과적으로 서로 협동하고 한반도 문제의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공동 노력한다면, 장기간 혼란스럽던 한반도 정세가 전환점을 맞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일본, 서방 국가들은 오랫동안 북한에 대해 의심의 눈초리로 대하였다"면서 "그러나 이제 와 보니 북한의 경제 건설과 평화 발전에 대한 소망은 진정성 있는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환구시보는 또 북핵문제의 당사국인 미국에 "이른 시일 내 신속하고 열의 있는 입장을 표명하길 바란다"면서 "한반도 정세 호전을 공고히 하는 실질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더불어 실질적 행동에 대해 "한미 연합훈련 중단 또는 훈련 횟수와 규모 감축 등이 있다"고 소개한 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이외에 한미일의 독자제재 중단을 선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