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첫 타이틀 도전, 딱 두 번의 승리만이 남았다.

‘한국 축구의 에이스’ 손흥민(26)이 몸담고 있는 토트넘이 2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7∼2018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4강전을 치른다.

이번 시즌 EPL 우승이 좌절된 토트넘으로선 타이틀을 차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간절하기도 하다.

맨유를 넘으면 첼시-사우스햄틈전 승자와 결승전을 치른다.

2007∼2008시즌 리그컵 우승 이래 아직까지 하나의 우승 트로피도 들지 못한 토트넘이다.

FA컵 마지막 우승도 1990∼1991시즌까지 거슬러가야 한다.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이다.

해리 케인, 델리 알리, 에릭센과 공격진을 구성했다.

골키퍼가 포름이 나온 것을 제외하면 베스트 라인업이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토트넘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