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8경기 무패 행진, K리그2는 성남의 시대다.

프로축구 성남FC가 21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8라운드 대전 시티즌과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41분 서보민의 결승골을 앞세워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성남은 개막 후 8경기 무패(4승4무)를 기록하며 승점 16으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2위는 한 경기 덜 치른 부천(승점 15)이다.

대전은 3경기 무승(1무2패)에 빠졌다.

승점 7로 8위다.

성남이 짜릿한 승리를 낚았다.

에델, 무랄랴를 선발 명단에서 제외한 가운데 전반 26분 상대 반칙으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정성민이 골로 연결시켰다.

한 골차 리드를 지키다가 후반 13분 키쭈에게 헤더를 헌납하며 1-1이 됐다.

그러나 성남은 상대의 실수를 놓치지 않았다.

후반 41분, 상대 패스 연결을 가로챈 이다원이 서보민에 패스를 찔러줬고 서보민은 강력한 오른발슛 결승골을 터뜨리며 포효했다.

한편 광주FC는 수원FC를 홈으로 불러들여 5-0 완승을 거뒀다.

나상호와 김정환이 2골씩을 넣으며 올 시즌 팀 한 경기 최다골 기록을 세웠다.

승점 10으로 단독 6위. 아울러 8경기에서 실점은 단 3골로 리그 최소다.

3경기째 실점 없는 탄탄한 축구를 펼치고 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