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딸은 안은 채 밥을 먹던 미국의 30대 남성이 갑자기 식당에 들이닥친 괴한의 칼에 찔려 숨진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USA투데이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앞선 20일 캘리포니아 주(州) 벤추라의 한 식당에서 밥을 먹던 앤서니 밀리(35)가 들이닥친 49살 남성 자말 잭슨이 휘두른 칼에 목을 찔렸다.

병원으로 옮겨진 밀리는 급히 수술을 받았으나 과다출혈로 사망했다.

당시 밀리는 칭얼대는 딸을 무릎에 앉히고 밥을 먹던 중 봉변당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칼을 휘두르고 달아난 잭슨은 근처 해변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는 다행히 다치지 않았다"며 "잭슨을 붙잡아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묻지마 살인’인지 아니면 평소 두 사람 사이에 원한관계가 있었던 건 아닌지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사건이 발생한 식당에는 밀리를 추모하는 꽃과 양초가 놓였다.

닐 앤드루스 벤추라 시장은 "우리는 이런 범죄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말할 수 없는 심적 고통을 느낀다"고 말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잭슨이 유죄판결을 받을 경우 최장 징역 55년까지 처해질 수 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