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할 게 너무 많다는 이유로 10여년 동안 우편물 1만7000여통을 차에 방치한 미국의 한 우체부가 네티즌들을 황당하게 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뉴욕 브루클린 인근 다이커 하이츠 지역에서 우체부로 16년간 일해온 알렉세이 거매시가 자신의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과 살던 아파트 그리고 사무실 사물함 등에 우편물 총 1만7000여통을 방치해온 사실이 최근 밝혀졌다.

이 같은 사실은 체신 당국의 자체 감찰 조사 결과 모두에게 드러났다.

특히 우편물 중에는 2005년 소인이 찍힌 것도 있어서 관계자들을 당황하게 했다.

당국에 따르면 우편물이 가득 찬 차량이 주차장에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조사를 벌여 거매시의 기이한 행동을 알게 됐다.

거매시는 "배달할 게 너무 많아서 그랬다"며 "하지만 중요한 우편물은 다 배달했다"고 말했다.

거매시는 보석금 2만5000달러(약 2700만원)를 내고 풀려났으며, 그가 어떤 종류의 우편물을 방치 했는지와 발신인에게 다시 우편물이 돌아갔는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