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배우 설인아가 파워 시구로 야구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2일 서울 송파구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과 KIA의 경기가 열렸다.

이에 앞서 시구에서 설인아는 청바지에 두산 유니폼과 운동화 차림으로 마운드에 섰고 오버핸드 투구폼으로 머리가 휘날릴 정도롤 강렬한 투구 동작을 선보였다.

공은 포물선을 그리며 두산 박세혁 포수의 글러브로 빠져들어갔다.

시구를 마친 뒤 설인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 기사 사진 보고 나도 놀랐다.던지기 전에만 해도 괜찮았는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하기도.설인아는 2015년 KBS 2TV 드라마 ‘프로듀사’를 통해 여고생 안티팬 역할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전 중학교 3학년 때부터 걸그룹 연습생을 준비해 온 이력이 눈길을 끌기도. 드라마 ‘옥중화’ ‘힘쎈여자 도봉순’ ‘학교2017’에 출연했으며 오는 5월 7일 KBS 1TV 드라마 ‘내일도 맑음’에 주연을 출연 예정. 평소 운동을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져있으며 태권도 공인 3단이다.

최근 TV에서 주짓수를 배우는 장면이 시선을 끌기도. 또한 실내 클라이밍을 배워 트래킹에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바 있다.

jkim@sportsworldi.com사진=OSEN